>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최경자 도의원, 경기북부 발전은 “평화통일특별도”설치부터
경기도 분도의 당위성와 평화통일특별도 설치의 필요성을 역설
 
김현우 기자 기사입력  2019/09/22 [16:18]

 

최경자 도의원, 경기북부 발전은 평화통일특별도설치부터!

 

 

경기도의회 제1교육위원회 최경자 의원(더불어민주당, 의정부1)828() 338회 임시회 본회의 도정질의를 통해 경기도 분도의 당위성와 평화통일특별도 설치의 필요성을 역설하였다.최경자 의원은 경기북부는 경제권, 생활권, 지역 여건 등 남부와는 다른 발전 전략을 수립하여 추진할 필요가 있음에도, 경기도라는 이유로 각종 규제의 역차별을 받아 왔고, 경제문화교육 분야 및 기반시설 등에서 남부와 북부의 불균형은 더욱 심화되고 있다고 하면서, “이를 해결하기 위해선 반드시 분도가 필요하다고 주장하였다. 이어 최 의원은 경기북부 지역을 중심으로 분도 주장이 끊임없이 제기되고 있는 이유는 그동안 남북부의 불균형 문제를 해소하려는 경기도의 노력이 성공적이지 못했다는 것을 지적하면서, “이재명 지사도 장기적으로 분도를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의견을 여러차례 밝혔기 때문에, 이제는 분도에 대해 적극적으로 추진해야 한다고 주장하였다.

최 의원은 국회차원에서도 2017년에 경기북도의 설치 등에 관한 법률안, 2018년에는 평화 통일특별도 설치 등에 관한 법률안이 각각 발의되었고, 20186월 국회에서 열린 경기도 균형발전과 평화통일특별도 설치 토론회에서 경기도 분도 방향으로 평화통일특별도 설치가 제안되었다면서, “평화통일특별도 설치는 그동안 소외되어 왔던 경기북부 지역의 발전 뿐만 아니라 한반도 평화시대를 준비하고, 남북교류협력의 전초기지로서 중요한 위상을 갖게 될 것이라고 의미를 강조했다.최 의원은 마무리 발언에서 ···학이 모두 참여하는 경기도 차원의 가칭)경기북도를 평화통일특별도로 만들기 위한 추진협의체구성을 이재명 지사에게 공개 제안하였다. 이재명 지사는 답변을 통해 분도의 필요성에 공감을 하지만, 분도 결정은 북부의 재정자립도 및 균형발전과 자립기반을 마련한 이후 단계적 접근이 바람직하고, 협의체 구성은 분도의 여건이 충분히 성숙되었을 때 검토가 필요하다고 의견을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9/22 [16:18]  최종편집: ⓒ 경기북부타임즈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연천통일미래포럼 신년 간담회 개최 / 민재정 기자
연천군 인사발령 / 권미영 기자
육군 8사단 천둥포병대대, K-9 자주포 실사격 훈련 ‘명품화력’ 과시 / 민재정 기자
연천, 아미천댐 건설을 위한‘주민 설명회’개최 / 민재정 기자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연천군협의회 경기지역 자문위원 연수 - 평화통일 기반 구축은 공감, 동행, 결집으로! / 민재정 기자
연천, 축복의 결혼예배, 아름다운 카페 ‘플로리안’ / 민재정 기자
경기도, 주한미군 공여구역 주변지역 등 발전종합계획 변경(안) 공청회 개최 / 민재정 기자
“국군 최초의 6·25전쟁 승리 전투, 춘천대첩 / 민재정 기자
연천군청 인사팀장 이용만 / 세상이 다 아는 진실 - 지역 특성 고려치 않은 수도권정비계획법, 경기북부 지역 특별경제구역 지정 등 / 김현우 기자
한탄강관광지, 물놀이장 및 바닥분수대 개장 / 민재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