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자연 훼손, 시민 건강 위협하는 소각장 반대하는 포천시민’
포천시민 7만 명, 의정부시 자일동 소각장 건립 반대 서명
 
김지영 기자 기사입력  2019/08/18 [17:34]

 

자연 훼손, 시민 건강 위협하는 소각장 반대하는 포천시민

포천시민 7만 명, 의정부시 자일동 소각장 건립 반대 서명

 

▲     ©

 

포천시는 의정부시 자일동 소각장(자원회수시설) 건립 반대를 위한 범시민 서명운동72천여 명의 시민이 동참했다고 밝혔다. 시에 따르면 지난 724일부터 31일까지 8일간 진행된 서명운동에 총 72571명이 참여한 것으로 집계됐다.

시 관계자는 당초 목표 인원이었던 5만 명을 훌쩍 넘은 수치다. 많은 시민이 소각장 건립 반대에 크게 공감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박윤국 포천시장은 서명운동에 앞서 16일 자일동 소각장(자원회수시설) 건립 철회 성명서를 발표하는 등 강경한 입장을 밝혔다.

포천시는 유네스코 생물권보전지역으로 등재된 세계문화유산인 포천 국립수목원을 보호하고, 시민의 건강권행복 추구권을 보장하기 위해 자일동 소각장(자원회수시설) 건립을 반드시 철회하고 재검토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포천시는 2일 중앙환경분쟁조정위원회에 자일동 소각장 건립 철회 및 시민들의 의견을 제출했다. 한편 의정부시는 자원회수시설 현대화 사업과 관련해 자일동 환경자원센터 부지에 일일 처리용량 220톤 규모의 소각장(자원회수시설) 건설을 추진하고 있다. 이에 주민과 인근 지자체와 갈등을 빚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8/18 [17:34]  최종편집: ⓒ 경기북부타임즈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