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포천시립도서관, ‘최익현과 애국애족’ 특강 개최
애국애족정신을 일깨우고 지역에 대한 자긍심을 고취시킬 수 있는 기회
 
민재정 기자 기사입력  2018/04/25 [20:07]

 
포천시립도서관, ‘최익현과 애국애족’ 특강 개최
 
▲     ©

포천시(시장 김종천) 평생학습센터 포천시립도서관에서는 「2018 도서관주간」을 기념해 최익현과 애국애족이라는 주제로 ‘마지막 선비 최익현’의 저자 이승하 교수의 인문학 특강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특강은 4월 20일(금) 오후 7시부터 경기도 무형문화재 송장희 예술단의 경기민요 ‘매화타령’, ‘태평가’ 등의 식전공연을 시작으로 2시간 가량 진행된다.
조선 말기 위정척사파의 대표 격으로 알려진 면암 최익현선생은 제국주의 열강들이 침략해 들어오는 혼란한 시대상황 속에서 일제의 총칼 앞에 사라져가는 왕조에 대한 충절을 지키고 의병활동으로 이를 실천해가는 애국자로서의 모습을 갖고 있는 인물이다.
이번 강의에서는 한결같은 끈기로 조선왕조 5백년의 근간이었던 우리의 사상과 왕조를 지키고자 투쟁했던 면암 최익현 선생의 애국애족 정신을 되새기는 기회를 가질 것이다. 시립도서관 관계자는 “2018년 책 읽는 도시 포천 선포식을 앞두고 우리 고장의 명사인 면암 최익현 선생의 애국애족정신을 일깨우고 지역에 대한 자긍심을 고취시킬 수 있는 기회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04/25 [20:07]  최종편집: ⓒ 경기북부타임즈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