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TX-G노선 제5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26~’35) 반영되도록 적극 협조 건의

백영현 포천시장, 김동연 경기도지사와 전철-GTX 추진 현장 방문

민재정 기자 | 기사입력 2024/04/15 [11:03]

GTX-G노선 제5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26~’35) 반영되도록 적극 협조 건의

백영현 포천시장, 김동연 경기도지사와 전철-GTX 추진 현장 방문

민재정 기자 | 입력 : 2024/04/15 [11:03]

                             

             GTX-G노선 제5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26~’35)

                                반영되도록 적극 협조 건의

 

  

 

백영현 포천시장은 지난 4일 김동연 경기도지사와 함께 올해 말 착공 예정인 전철 7호선 옥정-포천 광역철도 소흘정거장 예정지 현장을 방문했다.

현재 추진되고 있는 옥정-포천 광역철도 건설사업은 양주시 고읍동에서 포천시 군내면까지 총 17.1km를 연결하는 사업으로, 실시설계를 완료하고 올해 말 착공에 들어갈 예정이다.

이와 함께 경기도는 지난 1일 포천에서 인천을 연결하는 GTX-G 노선 신설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포천 소흘역을 출발해 동의정부~구리~건대입구~논현~사당~KTX광명역~인천~숭의역을 경유하는 노선으로 금년 5월 국토교통부에 건의하여 제5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에 반영될 수 있도록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옥정-포천 광역철도와 GTX-G 노선 모두 소흘역을 경유하게 돼 있어, 소흘정거장은 환승정거장이 되어 주변 역세권 개발에도 더욱 탄력을 받게 될 것으로 예상된다.

김동연 경기도지사는 포천시에 추진되는 철도사업이 차질없이 추진되어 금년 내 옥정포천선이 착공될수 있도록 노력해달라, “광역철도, GTX 건설을 계기로 포천시와 경기북부의 발전을 위해 포천시와 함께 협력하고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백영현 포천시장은 포천은 기회의 땅으로 발전가능성이 높은 지역이다.

포천을 비롯한 경기북부 지역의 발전을 위해 옥정포천선뿐만 아니라 GTX-C노선 연계를 위한 덕정 옥정선 조기 추진이 중요하다, “신규 추진하는 GTX-G노선 또한 경제적 타당성을 확보할 수 있도록 역세권 개발 등 경기도의 적극적인 협조와 지원을 건의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