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습 선택권 강화하는 ‘경기 미래 교육과정’ 학교 현장 미래교육 역량 높인다

전국 최초 경기형 기본학력 설정 및 역량 기반 평가 운영

민재정 기자 | 기사입력 2023/09/08 [17:26]

학습 선택권 강화하는 ‘경기 미래 교육과정’ 학교 현장 미래교육 역량 높인다

전국 최초 경기형 기본학력 설정 및 역량 기반 평가 운영

민재정 기자 | 입력 : 2023/09/08 [17:26]

학습 선택권 강화하는 경기 미래 교육과정

 

학교 현장 미래교육 역량 높인다

 

전국 최초 경기형 기본학력 설정 및 역량 기반 평가 운영

  ©



고등학교에만 운영했던 공동교육과정을 초중학교까지 확대하고, 고교학점제 안착을 위한 온라인학교가 2024학년도 9월에 개교한다. 전국 최초로 초중학교를 졸업할 때 공통으로 도달해야 할 경기형 기본학력을 설정해 운영한다.

경기도교육청(교육감 임태희)6경기 미래 교육과정으로 교육과정과 수업평가의 지향점을 제시하고 학교 현장의 미래 교육 역량을 높이기 위해 이와 같은 내용을 발표했다.

주요 내용은 학생의 학습 선택권을 반영한 학교의 교육과정 실행력 강화 질문과 탐구로 학생이 학습을 이끄는 수업 미래형 평가체제 구축 등 미래 사회에 필요한 주도성과 역량을 갖추는 데 있다.

우선 소규모 학교 중심으로 운영했던 공동교육과정을 2025년부터 지역사회 또는 공유학교와 연계해 운영하고 단계적으로 확대 추진한다. 지금까지 고등학교만 운영했던 공동교육과정을 초중학교까지 확대해 학생의 학습 선택권을 넓힌다.

또한 고교학점제 안착을 위한 온라인학교를 2024학년도 9월에 개교하고, 이후 중학교까지 도입해 전국 최초로 운영할 계획이다.

학생 선택에 기반한 창의봉사활동 중심 창의적 체험활동을 운영하고, 2022 개정 교육과정부터 새롭게 도입하는 학교 자율시간에 맞춰 선택과목을 다양하게 개설해 학생의 학습 선택권을 높일 방침이다.

수업과 평가의 방향은 학생의 주도성과 역량 함양에 중점을 두고 추진한다.

학생이 스스로 질문하고 탐구하며 답을 찾아가는 수업을 위해 탐구-실행-성찰 과정을 함께 구현하는 수업 프로그램(프레임워크)을 개발, 내년 신학기부터 적용할 예정이다. 그리고 학생의 삶과 연계한 논술형 평가 내실화를 통해 사고력과 문제해결력을 적극 기르도록 한다.

학생의 학습경험 확장을 위해 지역 공유학교와 연계하고 경기 인공지능(AI) 교수학습 플랫폼을 활용해 상호작용과 피드백을 강화한 맞춤형 수업과 평가를 진행한다.

특히 경기 미래 교육과정에는 전국 최초로 초등학교와 중학교를 졸업할 때 공통으로 도달해야 할 경기형 기본학력을 제시하고 그 기준인 공통 핵심기준을 설정했다.

이에 따라 미래형 역량 평가도구를 컴퓨터 기반(CBT)으로 개발해 초등학교 6학년과 중학교 3학년 대상으로 평가를 실시하고, 결과에 따른 보정지도로 책임 공교육 실현을 위한 지원을 강화한다.

도교육청은 경기 미래 교육과정 구현을 위해 교원 역량 강화에도 노력해 나갈 방침이다.

오는 2024년부터 2027년까지 논술형 평가 실행 연수를 초고 교원 모두 이수하도록 추진하고 교원 평가 전문성 신장을 위해 3단계 연수과정을 체계화해 운영한다.

각 단계는 교육(지원)청이 주관하는 기본 과정, 연수원 연계 심화 과정, 그리고 대학 또는 전문 연수기관이 주관하는 전문가 과정으로 구성해 최종 이수 교원은 평가 코디네이터 역할과 평가조정시스템 구안에 참여토록 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경기 평가관리센터를 구축해 학교의 평가 공정성과 타당도를 제고하고, 성취평가제 현장 안착을 위해 학생평가 교원 역량 개발 및 질 관리를 지원해 나간다.

이처럼 경기 미래 교육과정의 실천과 확대를 적극 추진하기 위해 경기 미래 교육과정 실천학교를 공모해 운영한다.

실천학교는 학생 개개인의 특성과 적성에 맞는 학습경험을 주도적으로 설계할 수 있는 기회 제공 탐구-실행-성찰의 심층 탐구수업 실행 사고력과 문제해결력을 키우는 논술형 평가 확대 등으로 학생의 주도적 성장을 지원하는 교육을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

도교육청 김윤기 교육과정정책과장은 경기 미래 교육과정 운영으로 기본 인성과 기초 역량을 갖춘 미래 인재 양성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며 학생 선택권 강화와 다양한 수업-평가 설계로 학생 주도성과 역량을 키울 수 있도록 적극 힘쓰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