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 6군단 부지는 반드시 포천시민에게 반환되어야 한다

백영현 포천시장

민재정 기자 | 기사입력 2022/10/03 [11:51]

[기고] 6군단 부지는 반드시 포천시민에게 반환되어야 한다

백영현 포천시장

민재정 기자 | 입력 : 2022/10/03 [11:51]

       [기고] 6군단 부지는 반드시 포천시민에게 반환되어야 한다

 

▲     백영현 포천시장 

분단이후 중부전선을 철통같이 지켜오던 6군단이 101일 고단한 임무를 마치고 역사 속으로 사라진다.

국방개혁 2.0 계획에 따라 6군단이 해체된다는 소식에 포천시민은 환호했다.

'드디어' 6군단 부지가 시민의 품으로 돌아온다는 생각에 70여년간 국가안보를 위해 희생한 시민들에게는 당연한 보상이라 생각했다.

하지만 기쁨도 잠시, 국방부는 6군단 부지에 후속부대를 재배치하여 지속 사용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6군단은 1954년 창설된 이후 장장 68년이라는 시간 동안 우리시의 주요 경제권인 소흘읍과 포천동 사이인 자작동에 위치하며 체계적인 도시개발을 막는 휴전선 역할을 해왔다.

6군단의 전체 면적은 897982(27만평)이며, 군에서 무상으로 사용해온 시유지는 약 30%를 차지하는 264775(8만평)에 달한다.

포천시는 전국 유일 2개 군단(56군단)이 주둔한 지역이며, 최근 아시아 최대 규모인 대한민국 방위산업전시회(DX KOREA 2022) 사전 행사인 기동화력 훈련시범이 승진과학화훈련장에서 개최된 바 있다.

공교롭게도 포천시에 위치한 승진과학화훈련장도 행사 규모처럼 아시아 최대 규모로, 여의도 면적의 6.8배인 19.83(600만평)에 달한다. 이 밖에도 한미동맹의 상징인 면적 13.52(409만평)의 국내 최대규모 영평사격장도 위치해 있다. 감히 언급해 보자면 분단 이후 우리시는 전국 어느 자치단체보다도 국가안보를 위해 특별한 희생을 하고 있다고 할 수 있다.

K-방산수출을 위한 최신무기의 시험장은 물론 주한미군의 가장 큰 전용 사격장 역할을 담당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포천시민은 국가안보라는 절대 공익을 위하여 각종 소음 및 도비탄, 재산적 피해를 인내해 왔다.

이러한 희생을 고려하면 포천시민이 바라는 6군단 부지 반환은 소박한 꿈이 아닐까 싶다. 우리 시는 6군단 부지가 온전히 시민의 품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으며, 그간 6군단 반환 상생협의체 구성을 위해 3차례 실무협의를 진행했다.

국방부는 이러한 포천시민의 애환을 이해한다면 속도감 있게 상생협의체를 구성하고 합리적인 방안 마련에 힘을 모아야 할 것이다.

반환된 6군단 부지는 포천시민이 원하는 지역경제 발전의 밑그림을 그릴 수 있는 용도로 사용할 계획이다. 9월 중으로 지역경제를 이끌 수 있는 IT바이오인공지능빅데이터 등 4차산업 첨단기업을 유치하는 구상용역을 실시할 계획으로 직주근접의 직장과 도시가 함께 공존하는 포천의 실리콘밸리를 만들 계획이다. 인구유입을 통해 인구감소 관심 지역을 극복하고 살기 좋은 도시, 미래가 더 기대되는 도시로 나아갈 것이다.

6군단 부지 반환은 포천시민 모두가 오랫동안 기다려온 소박한 바람이다.

이 염원이 관철될 수 있도록 전 행정력을 총동원할 것이다. 올해가 100일도 채 남지 않았다.

이제는 시민에게 돌려줄 때가 되었다. 윤석열 정부는 120대 국정과제에 산재한 군사시설을 통합하고, 군사시설 보호구역을 최소화해 주민의 재산권을 보호하고, 민군이 상생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한다는 내용을 포함했다.

정부 차원의 전향적인 결정을 기대한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