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천군, DMZ 평화의길 테마노선 걷기 프로그램 운영

인천 강화군에서 강원 고성군까지 총 524㎞에 걸쳐 도보 여행길 조성

김현우 기자 | 기사입력 2022/09/07 [06:23]

연천군, DMZ 평화의길 테마노선 걷기 프로그램 운영

인천 강화군에서 강원 고성군까지 총 524㎞에 걸쳐 도보 여행길 조성

김현우 기자 | 입력 : 2022/09/07 [06:23]

연천군, DMZ 평화의길 테마노선 걷기 프로그램 운영

인천 강화군에서 강원 고성군까지 총 524에 걸쳐 도보 여행길 조성

 

  ©

연천군은 오는 13DMZ 민통선 비무장지대의 생태·역사·평화의 가치를 직접 느껴볼 수 있는 ‘DMZ 평화의 길 테마노선연천군 구간을 개방한다고 5일 밝혔다.

‘DMZ 평화의 길은 비무장지대에 평화 정착을 공고히 하고, 접경지역의 번영과 발전을 위해 인천 강화군에서 강원 고성군까지 총 524에 걸쳐 도보 여행길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문체부·행안부·국방부·통일부·환경부 등 5개 부처와 접경지역 10개 시군이 합동으로 추진한다. DMZ 평화의 길 테마노선 연천 구간은 장남면 고랑포구 역사공원에서 민통선구역 내 1.21.무장공비(김신조 사건) 침투로 지역까지 버스로 이동한 후 철책길을 따라 1.8구간을 걷고 다시 버스로 이동해 삼국시대 고려의 요충지인 고구려 호루고루성의 전망을 관람하는 코스로 약2시간 40분가량 소요되며, 전문 해설사가 동행해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DMZ 평화의 길 테마노선 투어 프로그램은 913일부터 1031일까지 주 5(····) 12회로 회당 20명의 인원으로 진행되며, 프로그램 신청은 'DMZ 평화의 길' 홈페이지와 걷기 여행길 정보제공 모바일 응용프로그램() 두루누비'통해 온라인으로 사전 예약할 수 있다.

김덕현 연천군수는 이번 DMZ 평화의 길 테마노선 걷는 길이 접경지역의 새로운 관광 활성화 사업의 중심이 될 수 있도록 다양한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개발할 것이라며 지역 내 관광자원과 연계하여 머무를 수 있는 머물고 싶은 연천 관광을 이루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