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천시 영북면․영중면 도시재생뉴딜사업, 이동면 도시재생예비사업 선정…총 742억 원 사업비 확보

민재정 기자 | 기사입력 2021/01/05 [16:27]

포천시 영북면․영중면 도시재생뉴딜사업, 이동면 도시재생예비사업 선정…총 742억 원 사업비 확보

민재정 기자 | 입력 : 2021/01/05 [16:27]

 

포천시 영북면영중면 도시재생뉴딜사업,

이동면 도시재생예비사업 선정742억 원 사업비 확보

 

 


포천시는 국토교통부에서 주관하는 ‘2020년 제3차 도시재생뉴딜사업(중심시가지형, 인정사업)’에 공모에 영북면과 영중면이, ‘2021년 도시재생예비사업에 이동면이 선정되었다고 22일 밝혔다.

이로써 포천시는 약 742억 원(국비 247억 원, 지방비 265억 원, 기금 등 230억 원)의 도시재생사업비를 확보했다. 이번 중앙공모에 선정된 포천시 영북면 운천리(중심시가지형)는 국비 195억 원, 지방비 214억 원, 공기업 200억 원, 기금 30억 원 등을 포함한 약 639억 원이 2021년부터 5년간 투입된다.

영북면 운천리 도시재생사업은 영북면 운천리 506-1번지 일원 218,400의 활성화지역에 마중물사업비 약 253억 원을 투입해 Eco-행정복합타운(행복주택), 스타투어 업 허브센터, 상인거점시설 및 다목적 복합문화센터, 친환경에너지 테마빌리지 조성 및 청년서포터즈 운영 등의 사업을 추진해 청년 인구유입과 지역관광 자원을 연계하는 등 지역에 활력을 불어넣을 계획이다.

또한, 인정사업 공모에 선정된 영중면 양문리(인정사업)국비 50억 원을 포함한 총 99억 원의 사업비로, 유휴부지에 77억 원 규모의 거점센터 조성과 22억 원 규모의 운영지원사업비를 투입해 영중 옴파로스 38하우스를 건립하는 소규모 도시재생 점단위 사업이다.

영중면 양문리 인정사업은 영중면 양문리 824-1번지(4,146) 일원에 2021~2023년의 3년동안 추진되는 사업으로, ‘영중 옴파로스38하우스는 도시지역 중심부에 주민이용거점시설을 조성하여 문화와 지역사업 기반 마을 경제활동 회복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되며, 향후 영중면 도시재생뉴딜사업의 거점시설 역할을 할 것이다.

이동면 ‘2021년 도시재생예비사업은 그간 주민역량강화를 위해 개별 운영되던 주민참여프로젝트사업’, ‘사업화지원사업’, ‘소규모재생사업도시재생예비사업으로 통합한 것으로, 4억 원(국비 2억 원, 지방비 2억 원)의 예산으로 이동면 장암1길 일원 104,8901년에 걸쳐 함께 또다시, 갈막 감성거리 마당바위 공동체 역량강화(마을재생계획, 주민역량강화) 그때 그시설 시간여행-레트로 감성거리 조성(간판, 경관 정비, 마을안전지도·안내판) 등의 사업을 진행한다.

이동면 장암리 도시재생예비사업을 통해 주민역량강화와 지역거버넌스를 구축하고, 도시재생 뉴딜사업과의 연계를 강화해 향후 이동면 도시재생뉴딜사업(일반근린형)이 선정될 수 있도록 초석을 마련할 방침이다.
박윤국 포천시장은
우리시는 지난해 광역공모에서 선정된 신읍동 1곳과 이번 중앙공모에서 선정된 2(영북면, 영중면), 예비사업으로 선정된 1(이동면) 모두 4곳에서 도시재생 뉴딜사업이 진행될 예정으로, 지역 일자리 창출을 비롯해 지역경제 활성화, 지역주민의 주거환경 개선 등 구도심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며 시민들이 체감할 수 있도록 면밀히 검토해 사업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포토뉴스
1/30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