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접경지역 전체 통일경제특구 국제화·자치화·중립화 지정 설치

연천군·연천통일미래포럼 공동 세미나 개최

김현우 기자 | 기사입력 2018/12/14 [10:01]

남북 접경지역 전체 통일경제특구 국제화·자치화·중립화 지정 설치

연천군·연천통일미래포럼 공동 세미나 개최

김현우 기자 | 입력 : 2018/12/14 [10:01]

연천군·연천통일미래포럼 공동 세미나 개최

남북 접경지역 전체 통일경제특구 국제화·자치화·중립화 지정 설치

- 평화기능과 전쟁예방기능으로 남북 접경지역 전체를 통일경제특구 지정·설치

- 통일경제특구 경원선 축과 중부전선(파주·연천·철원) 축에 선제적 설치

- 유엔국제기구 유치· 대사관 · 글로벌기업 유치 · 국제평화기림공원 조성

- 국제적 자치적 중립적 평화체제 구축하며 동부전선 서부전선으로 확대

▲     ©





연천군(김광철 연천군수)과 연천통일미래포럼(김덕현 상임대표)은 한반도평화와통일중앙협의회와 주최/주관으로 지난 11일 연천군수레울아트홀에서 ‘한반도 신경제지도에 따른 접경지역 통일경제특구와 한반도의 중립화’라는 대주제를 가지고 세미나를 개최했다.




이날 세미나는 1부 민재정 한반도평화와통일중앙협의회 집행위원장의 기조발표와 함께 2부 2부 조봉현 IBK경제연구소 부소장의 ‘접경지역 중심의 新남북경협 구상과 추진방안’, 이외희 경기연구원 북부연구센터장의 ‘통일경제특구 경의·경원축으로의 경기도 조성방향’, 윤태룡 건국대 정치외교학과 교수의 ‘평화협정과 접경지역 및 한반도의 중립화’라는 발제안을 발표했다.




이에 홍순직 국민대 한반도미래연구원 수석연구위원, 김정완 대진대 DMZ연구원 원장, 김주환 YTN·정치학 박사가 토론을 이어 갔다.




내용은, 현 정부의 대북정책인 ‘한반도 신경제지도에 따른 접경지역 통일경제특구와 관련, 접경지역 통일경제특구를 남북 접경지역 전체를 통일경제특구로 설치하고, 통일경제특구에는 DMZ인근에 동서평화고속도로 설치, 유엔/국제기구 및 대사관 유치, 글로벌기업 유치, 국제평화기림공원 조성하며 국제적·자치적·중립적으로 운영해야 한다는 게 주요골자다.




이 통일경제특구는 먼저 6.25전쟁의 전면전 발발지인 경원선 축과 중부전선(파주·연천·철원) 축에 선제적 설치하여 전쟁가능성을 차단하며, 이어 평화기능으로서 서부전선의 접경지역(인천시 강화·옹진, 경기도 김포)과 동부전선의 접경지역(강원도 화천·양구·인제·고성)으로 확대 추진해야 한다는 것이다.




이후 북한 접경지역에도 한국 접경지역과 똑 같은 통일경제특구를 설치한다. 이후 DMZ 내에 남북 통합 통일경제특구 특구청을 설치하며 통일을 준비해야 한다‘고 했다.




이 세미나에서 김광철 연천군수는 ‘한반도 신경제지도 구상의 추진 배경은 저성장, 고령화 상태인 대한민국 경제의 새로운 성장 동력을 창출하고 더불어 잘사는 남북 경제공동체를 만들어 나감은 물론 3대 벨트 구축을 통해 우리의 경제영역을 대륙을 넘어 세계로, 미래로 도약하기 위함이라고 생각한다’고 세미나 개최 소감을 피력했다.




또 김덕현 연천통일미래포럼 상임대표는 ‘접경지역 주민들은 접경지역이라는 굴레 속에 대한민국의 국민 누구보다도 안보라는 짐을 지고 삶의 터전을 지켜 왔다. 그러나 이제는 변방이 아닌 한반도 평화를 위한 DMZ와 동서를 연결하는 남북접경지역 평화벨트를 중심으로 대변환을 이룰 가장 큰 기회가 우리 앞에 놓여 있다’면서, ‘이제는 대한민국 제2의 기적은 접경지역의 남북을 흐르는 임진강을 중심으로 발현될 것이다‘라고 했다.




한편 연천통일미래포럼과 연천군, 한반도평화와통일중앙위원회는 지난해 11월 30일 국회헌정기념관에서 개최한 ‘한반도 전쟁방지를 위한 접경지역 내 선제적 국제평화·경제자치구역 지정’이란 대주제의 세미나와 함께 이 번 세미나를 종합하여 정부의 ‘한반도 신경제지도 구상에 따른 접경지역 통일경제특구’ 관련 정책건의서를 전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포토뉴스
1/23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