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타임지도 1면 특집으로 다룬, 예술계의 세계적 거장 ‘조각가 김광우’ 그는 누구인가?

자연+인간+우연=화해:평화

민재정 기자 | 기사입력 2016/09/04 [19:35]

뉴욕타임지도 1면 특집으로 다룬, 예술계의 세계적 거장 ‘조각가 김광우’ 그는 누구인가?

자연+인간+우연=화해:평화

민재정 기자 | 입력 : 2016/09/04 [19:35]


뉴욕타임지도 1면 특집으로 다룬
예술계의 세계적 거장‘조각가 김광우’그는 누구인가?
          자연+인간+우연=화해:평화



 
인간‘김광우 조각가’와의 만남
‘김광우 조각가’와의 만남을 위해 포천시로 달려가는 필자의 마음은 그 어느 때보다 설레이고 있었다.
세계적인 예술의 거장을 만난다는 기대감 때문이었으리라.
필자가 탄 차는 포천시 주원리라는 한적한 마을로 들어서고 거대한 물고기 형상에 헬기날개(프로펠라)가 달린 철구조물 조각작품을 만났을 때 바로 여기가 김광우 조각가의 자택이자 예술관이구나 하는 생각에 마음은 벌써 긴장된다.
마당에 들어서자 사방에는 조각작품들이 전시되어 있고, 그 중에서도 손바닥 위에 있는 그 무엇인가를 불고 있는 여신상이 눈에 들어왔다. 나중에야 알게 된 이 여신상은 평화의 홀씨를 불고 있는 일명 : 평화의 여신상(사진 1면에)이라고 한다.
현관문을 열고 들어서니 널찍한 거실(전시관(?))이 보이고 그 곳 역시도 여러 작품들이 전시돼 있다. 그 가운데에는 평상이 놓여 있는데 그 위에는 맥주와 소주, 그리고 튀김, 생굴과 생배추와 초장, 생굴무침 등이 차려져 있고, 김광우 조각가와 사모, 그리고 지인, 이각모 회장(남북접경지역경제개발협의회)이 함께 자리하고 있었다.
서로간의 인사가 끝나고 자리에 앉자 술잔부터 건네는 김광우 조각가.
필자는 인터뷰가 목적인지라 술은 마시지 않으려고 했다. 그러나 과묵하면서도 강한 카리스마가 느껴지는 김광우 조각가의 외모에 필자는 술잔을 비웠고, 기왕지사 술 한 잔을 마셨으니 나름대로 인간 김광우 조각가와 그의 작품세계를 들어가 보고자 마음먹었다.
점심식사를 하고 인터뷰가 끝나면 바로 돌아오려고 했던 필자는 김광우 조각가와 더불어 대낮부터 술판을 벌이고 있는 것이다. 한 잔 두잔 술잔이 오가고, 한 병 두 병 소주병이 비워지며 점심식사가 나오고, ‘아귀지리’가 나오고, 오가는 술잔에 취기가 오르며 필자와 김광우 조각가는 우리가 되어가고 있었다.
우리는 그래서 직접 그의 작품을 보며 작품세계로 들어가 보고자 작품들이 전시된 뜰로 나왔다. 시원한 바람이 얼굴을 스치며 지나간다.
‘한 두 시간에 나의 작품세계를 다 알 수 있을까? 그냥 느끼면 돼’ 라면서도 편안하게 작품설명을 해주는 김광우 조각가.
강가에 아무렇게나 버려졌지만 역사의 흔적을 담은 자연과 인간문명이 그의 손길이 닿으면 서로 화해하며 예술적 생명체로 창조되고 있는 것이다.
또한 철구조 물고기 형상에 헬기날개(프로펠러)가 달린 작품 속에는 또 다른 공간이 설치되었는 데(사진 1면), 그 공간은 겉으로 보이는 평면이 다가 아닌 그 외의 것도 있다는 것을 표현한 것이라고 설명한다. 이른바 3차원의 세계를 보여주고자 했던 것이다.
아무렇게나 나뒹구는 자연과 인간문명의 우연은 화해·평화로... 3차원, 4차원의 세계로 비상하는 그의 심오한 예술세계를 내 어찌 다 이해할 수 있으랴...
심오한 그의 예술세계를 나름대로 느껴보며 작업실을 둘러보며 우리는 다시 거실로 돌아와 나머지 술병을 모두 비웠다.
조각가와 기자의 만남이 아닌 인간과 인간의 만남이 되어가고 있었다. 거나하게 취한 우리는 다시 김광우 조각가와 사모, 그리고 지인과 필자, 네 명은 포천 중심가로 나와 2차 술자리를 마련하고 술병을 비우기 시작했다. 인간 대 인간의 만남은 서서히 사람 대 사람의 만남으로 변해가고 술잔 속으로 별들이 쏟아지고 있었다. 원초적 본능까지 드러나는 듯한 분위기였다.
거나하게 취한 우리는 다시 필자가 살고 있는 연천군 전곡읍으로 나와 3차의 술자리를 마련하고 술병을 비우며 대화를 이어나갔다. 마침내 술자리가 끝나고 필자는 차량으로 데려다 주는 대로 필자의 집 근처에서 내렸다. 그 후부터는 필름이 끊겼다.
다음날 아침이다. 김광우 조각가 사모님으로부터 전화와 문자가 왔다. ‘해장국 먹으러 가자’는 것이다. 필자는 술을 못이겨 말할 기운조차 없이 축 늘어져 신음하고 있는 데, 해장국 먹으러 가자는 사모님의 말에 필자의 머리는 저절로 숙여졌다.
그리고 포천과 연천을 오가며 3차라는 술자리를 챙기면서도 싫은 기색은 커녕 오히려 즐거운 마음으로 함께 자리해주신 사모님, 세계적 거장 김광우 조각가가 탄생할 수 있었던 데는 역시 그 이유가 있었다.    - 민재정 기자 -

 
 
내 작업을 내가 말한다(월간 미술 1992년 3월호) - 김광우

         자연+인간+우연